와이드 위젯


[경기 양평] 2011년 12월 국내여행

몸과 마음이 많이 지쳐 있을때 조용히 맘을 정리할 수 있는 곳이라는 추천을 받아 양평의 두물머리를 찾은 적이 있었다.
굉장히 조용한 곳이지만 경의중앙선 끝자락에 있어, 굉장히 큰 맘을 먹지 않으면 갈 수가 없는 곳이다.
그렇게 1차 방문이 있고, 세월이 지나 눈이 내린 겨울 양평여행 시작했다.

두물머리는 북한강과 남한강이 만나는 지점으로 느티나무와 가끔 돛을 펴고 떠 있는 돛단배가 유명하다.
돛단배는 아주 희귀하여 본 사람이 드물정도다. (느티나무와 돛단배는 1차방문때 사진이다.)

두물머리를 보고나서 그 근처에 있는 세미원을 둘러보았다. 딱히 놀라운 것은 없었다.
먼길을 달려 점심으로 닭백숙을 먹고 숙소인 용문산 자연휴얌림으로 향했다.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